수능영어진경쌤 [1309895] · MS 2024 · 쪽지

2024-04-24 14:54:19
조회수 664

[오늘의 독해5] LET ENGLISH BE ENGLISH

게시글 주소: https://cheetar.orbi.kr/00067922195

오르비 학생분들 안녕하세요:)


저 개인적으로는 수능영어를 가르침에 있어서 <유형별 접근>보다는 <지문의 전개별> 접근을 더 선호하고 추천하는 편입니다.


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



1. <유형별 접근>이 현저하게 유효하다면, 오답률에서 유의미한 감소를 나타나야만 하는 것이 아닌가?

    (오답률 TOP의 문항을 살펴보자면, 23년 수능과 24년 수능의 오답률에 큰 변동이 없었죠)



2. "아니 24년 수능에서는 지문이 어려웠나보죠-!"  →  궁극적으로, 난이도를 결정하는 것은 결국 지문의 추상성!



3. 오답률 상위권을 살펴보면, 의외로 <빈칸 / 순서 / 제시문>의 2점 배점도 많다.  →  그냥 풀 수도 있는 문항이지만, 

    "<빈칸 / 순서 / 제시문>은 어려워!"라는 프레임이 "이렇게 쉽게 풀릴 리가 없어!"라는 착각을 불러 일으킬 때도!



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



물론, 그럼에도 <각 유형이 가지고 있는 접근법 내지는 행동강령>은 그럼에도 중요합니다만, 때로는 주객전도가 되는 느낌을 지울 수 없습니다.


그래서 앞으로는 격-일로, <CNN, ABC뉴스 등에서 추출한 지문을 통한 독해>를 업로드 해보도록 하겠습니다:)



A. 기출문제는 각 학생들이 커리를 타고 있는 강사분들께서 자세히 다뤄주고 있으시겠죠! 



B. 소위 "Academic English"가 꼭 모고지문(논문) 뿐만이 아니라, 뉴스 등 포멀한 글에서 다 통용된다는 자신감! 



C. 그 해의 시사적으로 중요한 것들은 그 해 수능에 어떤 형식으로든 다뤄진다는 점!

    (23년 초전도체 소동 → 24년 수능 영어 38번에서 예시로 언급 등)

    (개인적인 올해의 PICK은 애플 소송으로 시끄러운 'Antitrust Laws : 반 독점법'이 나오지 않을까 싶네요.)




오늘은 <솔루션 ← 문제> 패턴을 다루는 지문을 올려봅니다:) 화살표가 오타처럼 보일 수 있습니다만, 아닙니다:) 즉, 이런 흐름은, 글의 초반부에 <긍정적 진술>로 시작을 합니다! 그러다가, 중반부 즈음에 <부정적 진술 = 문제적 발언>으로 전환을 하죠! 그 때 바로! "아! 이 지문의 처음에 했던 그 긍정적 진술이 <해결책>이었구나!"라고 번뜩이게 만드는 패턴이죠! 오늘도 오르비 서핑을 하시면서, 동시에 2~3분 가볍게 영어-독해 / 영어-감을 유지하도록 합시다-!



0 XDK (+0)

  1. 유익한 글을 읽었다면 작성자에게 XDK를 선물하세요.


  • 첫번째 댓글의 주인공이 되어보세요.